​교통사고 사망자 감소… 고령운전자 사고 48%↑

서대웅 기자입력 : 2019-06-15 20:30
최근 5년간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자 수는 눈에 띄게 줄었지만 사고 건수 자체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65세 이상 고령층이 일으키는 사고는 50% 가까이 늘어났다.

삼성화재 부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2014∼2018년 경찰에 신고된 교통사고 110만9987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국내에서는 총 21만7148건의 교통사고가 났다. 이로 인해 3781명이 숨졌다.

30년 전인 1989년에 교통사고 25만5787건이 발생해 1만2603명이 숨진 것에 비하면 사망자 수는 두드러지게 줄었지만, 사고 건수는 여전히 20만건을 웃돈다.

최근 5년간으로 범위를 좁혀보면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014년 4762명에서 4년 새 20.6%(981명) 줄었다. 사고 건수는 22만3552건에서 2.9%(6404건) 감소하는 데 그쳤다.

교통사고로 중상자는 줄었지만 경상자는 증가하는 추세다.

교통사고 때문에 중상을 당한 사람은 2014년 9만3047명에서 2018년 7만4258명으로 20.2% 줄었다. 같은 기간 경상자는 22만3375명에서 22만7511명으로 1.9% 늘어나는 상반된 경향을 보였다.

운전자 나이를 보면 청장년층이 낸 교통사고는 30% 이상 감소했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층은 48%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면허소지자 중 65세 이상 고령자는 270만여명으로 전체의 8.6%를 차지한다.

이들이 일으킨 교통사고는 전체의 14.5%, 그로 인한 사망자 수는 22.9%를 차지한다. 전체 면허소지자와 비교하면 각각 1.7배, 2.7배 높은 수준이다.

고령운전자 1만명당 발생 교통사고는 110.0건으로, 30∼40대의 2배 수준이다. 또 고령운전자 1만명당 사망자는 3.1명으로 30∼40대의 4배에 달한다.

전국적으로 보면 대체로 사고가 감소하는 추세였지만, 수도권 확장 등의 영향으로 경기, 대전·충청권에서는 눈에 띄게 사고가 늘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