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유언...“민족의 평화통일 위해 기도”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6-11 12:08
고(故) 이희호 여사가 10일 소천한 가운데 이 여사의 유언이 11일 공개됐다.

11일 오전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김성재 이희호 여사 사회장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이 여사의 유지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희호 여사께서 두 가지 유언을 하셨다”며 “첫째는 우리 국민들께서 남편 김대중 대통령과 자신에게 많은 사랑을 베풀어 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씀하셨다”며 “우리 국민들이 서로 사랑하고 화합해서 행복한 삶을 사시기를 바란다고 하셨다.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시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동교동 사저를 ‘대통령 사저 기념관(가칭)’으로 사용하고, 노벨평화상 상금은 대통령 기념사업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한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유언을 받들어 변호사 입회하에 세 아들의 동의를 받아 유언장을 작성했다”며 “유언 집행에 대한 책임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에 맡기셨다”고 밝혔다.

이어 “김대중 대통령 기념사업과 민주주의와 평화통일을 위한 김대중평화센터 사업을 잘 이어가도록 당부하셨다”고 덧붙였다.
 

이희호 여사 유언 전하는 김성재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고(故) 이희호 여사 장례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가운데)가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의 유언과 장례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

    만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