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호 여사 건강상태 악화...의료진‧가족‧동교동계 인사들 대기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6-09 19:49
세브란스병원서 치료중 병세 악화...박 의원 페이스북 통해 소식 알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건강상태가 크게 악화돼 의료진과 함께 이 여사의 가족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사님은 98세로 노쇠하시고 오랫동안 입원중이셔 어려움이 있으십니다. 의료진 말씀에 의하면 지금 현재는 주시한다 하십니다"라고 이 여사의 위중한 상태를 전했다.

이날 오후 동교동계 인사들이 단체로 이 여사를 병문안하는 등 긴장된 분위기를 가늠케했다.

1922년생인 이 여사는 그동안 노환으로 수차례 입원과 퇴원을 반복해왔다. 지난 3월부터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VIP 병원에 입원 중이었지만 의식이 없어 의사소통이 불가능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서울 마포구 이희호 여사 자택에서 이 여사를 예방하며 인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