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게임협회 "WHO 게임중독 질병 분류 재고해야"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5-27 15:41
유럽,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한국, 남아공, 브라질 등 전세계 게임산업 협단체들이 27일 세계보건기구(WHO) 회원국들에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안(ICD-11)에 ‘게임이용장애’를 포함하는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국제 사회에서 차지하는 위상과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WHO에서 논의되고 결정되는 지침들은 독립된 전문가들이 뒷받침하는 정기적이며 포괄적이고 투명한 검토가 기반이 돼야 한다. ‘게임이용장애’는 WHO의 ICD-11에 포함될 만큼 명백한 증거를 기반으로 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세계 게임산업협단체들은 WHO가 학계의 동의 없이 결론에 도달한 것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막대한 영향력을 가진 결과가 되거나 의도치 않은 결과가 될 수도 있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위해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전 세계 게임업계는 각종 정보 및 도구를 제공함으로써 건전한 게임 이용을 장려하고 있다. 안전하고 합리적인 게임 이용은 우리 삶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다른 가치들과 동일하게 절제와 올바른 균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게임산업협회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에 따른 긴급토론회'를 개최해 게임이용장애 질병 코드 도입에 대한 각계 의견을 모으기로 했다.

같은 날 한국게임개발자협회도 오후 5시 경기도 판교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서 한국인디게임협회, 넥슨 노동조합 스타팅포인트,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 SG길드, 스마트폰게임개발자그룹 등과 함께 WHO 게임중독 질병 분류에 대응하기 위한 공동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