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소·환경부 배출권시장 시장조성제도 업무협약

이승재 기자입력 : 2019-05-24 17:11

24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배출권 시장조성자 업무 협약식'이 열렸다. 사진은 왼쪽부터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한국거래소가 국내 배출권시장 시장조성제도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환경부와 손을 잡았다.

24일 한국거래소는 환경부·산업은행·중소기업은행과 함께 이런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국내 배출권거래 시장의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업무협약 내용을 보면 이들은 배출권 거래시장의 유동성 제고를 위한 시장조성 호가 제시하게 된다. 또 시장조성자 협의회를 운영하고 배출권 거래시장의 발전을 위한 교육·세미나·마케팅을 진행한다.

거래소 관계자는 "시장조성자의 양방향 매수·매도 호가를 통해 배출권 거래시장 유동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환경부는 예비 배출권을 대여해 시장조성자에게 물량을 공급하고, 한국거래소는 시장조성자의 의무이행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