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비, 안드로이드용 프리미어 러시 출시

강일용 기자입력 : 2019-05-23 14:26
AI 기반 모바일 동영상 편집 앱... 다양한 예제로 손 쉽게 이용 초점

[사진=어도비 제공]

어도비 '프리미어 러시'를 이제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어도비는 23일 모바일 동영상 편집 앱 프리미어 러시를 안드로이드로도 출시한다고 밝혔다.

안드로이드 이용자는 구글 플레이 스토어와 갤럭시 스토어에서 프리미어 러시를 내려받을 수 있다.

프리미어 러시를 이용하면 프리미어 프로(Premiere Pro) 및 오디션(Audition)과 같은 전문 동영상 편집 도구의 도움 없이 손 쉽게 멋진 동영상을 만들 수 있다. 직관적인 편집, 단순화된 컬러 보정, 인공지능(AI) 기반 오디오 정리, 맞춤형 예제 등으로 이용자의 노력을 최소화시켜준다.

프리미어 러시로 만든 동영상은 클라우드에 자동 동기화된다. 이용자는 어떤 기기에서든 최신 버전의 영상으로 작업을 이어갈 수 있다. 타 운영체제를 탑재한 기기에도 바로 전송할 수 있다.

어도비는 프리미어 러시 전용 새 예제도 선보였다. 수백 개의 예제를 활용해 쉽고 빠르게 자신만의 동영상을 만들 수 있다.

프리미어 러시는 스타터와 일반 버전으로 나뉜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스타터 버전에서도 프리미어 러시의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일반 버전은 월 1만 1000원이며 100GB의 클라우드 저장공간을 함께 제공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