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업인도 미세먼지 취약계층에 포함된다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5-22 12:00
환경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하위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미세먼지 연구·관리센터 지정요건 및 절차 등 구체화
앞으로는 미세먼지 노출에 취약한 농어업 작업자들도 미세먼지 취약계층에 포함돼 법 테두리 안에서 보호 받을 전망이다.

지역 맞춤혐, 주제별로 특화된 연구개발·교육 등을 수행하는 미세먼지연구·관리센터의 지정요건과 절차도 보다 구체화 된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오는 23일부터 40일간 입법 예고한다.

이번 개정안은 7월 2일까지 국민, 관계기관 등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올해 9월 27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개정안은 취약계층 범위를 종전 ‘옥외 근로자’에서 ‘옥외 작업자’로 확대한다. 근로자가 아니면서 농업 작업 등 옥외에서 장기간 활동을 하는 농어업 작업자 등도 취약계층 범주에 포함되는 것이다.

국공립연구기관‧대학교 등에서 지역 맞춤형, 주제별 연구개발 및 교육 등을 활성화하기 위한 미세먼지연구‧관리센터(이하 연구관리센터)의 지정요건, 절차 등도 구체화했다.

연구관리센터는 미세먼지로 인한 건강피해의 예방‧관리 등을 위한 조사‧연구‧교육 및 기술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할 목적으로 지정된다.

환경부 장관이 연구관리센터의 지정계획을 수립해 환경부 홈페이지에 공고하면, 지정을 받으려는 자는 업무수행에 필요한 인력‧시설‧장비 등을 갖춰 환경부 장관에게 지정을 신청하면 된다.

환경부 장관은 미세먼지 분야 전문가 등으로 심사단을 구성해 지정요건에 적합여부를 심사한 후 연구관리센터로 지정하게 된다.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성능인증제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성능인증기관으로 지정할 수 있는 기관도 추가한다.

현행은 시도 보건환경연구원과 대기환경 분야 업무를 수행하는 공공기관만 성능인증기관으로 신청이 가능하지만, 개정안이 시행되면 ‘국가표준기본법’에 따라 인정받은 검사기관도 포함되어 원활한 성능인증업무 수행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우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장은 “이번 개정안이 시행되면 지역 단위의 미세먼지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연구‧교육 및 기술개발 등 다양한 연구가 진행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고, 정부는 연구관리센터를 통해 민간전문가, 시민사회와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