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우수 물 관리 기술, 개도국에 전파

정등용 기자입력 : 2019-05-20 09:58
한국수자원공사, 스리랑카·필리핀 물 분야 공무원 대상 물관리 교육 진행
우리나라의 우수한 물 관리 기술이 세계 다른 개발도상국가로 전파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5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대전시 한국수자원공사 인재개발원에서 스리랑카와 필리핀의 물 분야 공무원 12명을 대상으로 ‘물관리 핵심역량’ 국제 교육을 진행한다.

이번 교육은 물 공급 문제가 심각한 개발도상국의 ‘유수율 향상’을 주제로, 유수율 관리 정책 수립, 수도관망 정비와 누수탐사, 수도사업의 투자와 효율성 평가 등을 교육한다.

유수율이란 정수장에서 공급한 물이 소비자에게 실제로 도달한 비율을 말한다. 유수율이 높을수록 누수로 인해 버려지는 물이 없다는 뜻이다.

교육은 교육생이 자국에 복귀해 실무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도록 실습과 현장학습 비중을 60% 이상으로 구성했다. 한국수자원공사의 ‘수도관망교육센터’ 등 다양한 훈련 시설과 물관리 현장에서 모든 과정을 실제 현장과 유사하게 조성, 수도관 점검부터 파손으로 인한 누수사고 대응까지 반복적으로 훈련할 수 있도록 교육을 진행한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교육과정을 시작으로, 올해 6월과 7월에는 수자원 및 상수도 개발관리 과정을 진행해 물관리 핵심역량 과정을 대표적인 물 교육이자 물 분야 국제교류 및 협력의 마중물로 삼을 계획이다.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반세기 동안의 대한민국 물관리 수행과 더불어 지난 20여 년간 국제교육에서 축적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구촌 물문제 협력과 모두가 누리는 건강한 물공급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2018년 물관리 핵심역량 국제교육을 위해 한국수자원공사 수도관망교육센터에서 베트남, 에티오피아, 파키스탄 교육생이 현장실습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