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민 캐릭터 ‘라바’와 함께 미세먼지 없앤다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5-16 10:30
라바, 국가기후환경회의 홍보대사 임명
정부가 국내 애니메이션 캐릭터 ‘라바’를 앞세워 미세먼지 해결에 앞장선다.

국가기후환경회의는 우리나라 캐릭터인 라바를 16일 라바 타운에서 홍보대사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그간 정부는 미세먼지 배출량을 2022년까지 35% 이상을 줄이고, 어린이·학생 등 취약계층의 건강 보호를 위한 여러 가지 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는 국민정책참여단과 국민대토론회를 시작으로 실질적인 정책과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난 4월 29일 출범해 본격적인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라바 캐릭터.[사진=국가기구환경회의]


라바는 2011년 애벌레인 옐로우와 레드가 주인공인 애니메이션으로 태어났으며, 국내에서 나이‧성별 구분 없이 대중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캐릭터이다. 또한, 중화권을 포함한 전 세계적으로 높은 인지도를 가진 글로벌 캐릭터이다.

실제 라바 관련 유튜브 조회수는 54억건에 달하며, 중화권 영상 조회수는 약 500억건에 이른다. 전세계 190여개국 약 1억5200만명의 가입자를 보유한 넷플릭스를 통해 글로벌 방영 중이다.

이번 홍보대사 위촉으로 라바는 국가기후환경회의의 주요 활동을 소개하고, 국민 모두와 함께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동참할 예정이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라바가 국가기후환경회의의 활동을 국민과 세계시민들에게 알리고 협력의 가교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