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여전히 투약 부인 "어떻게 체내에 마약 들어간건지…"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4-26 00:00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여전히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25일 박유천 변호인 권창범 변호사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검사 결과는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하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다는 의뢰인(박 씨)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영장실질심사까지 시간이 별로 없지만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필로폰이 체내에 들어가 이번에 국과수 검사에서 검출되게 됐는지를 살펴보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박유천의 체모(다리털)에서 마약이 검출됐다며 이를 토대로 그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박유천이 올해 2~3월 전 연인인 황하나(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와 3차례에 걸쳐 마약을 구매하고, 이중 일부를 투약한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박유천 측이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치열한 공방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아주경제DB]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