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전남광양 2단계 공업용수도 복선화사업 준공

(대전)김환일 기자입력 : 2019-04-24 17:19
4개 시군 및 여수국가산단에 안정적으로 용수를 공급하는 이중화 관로 구축 완료
 

수자원공사 전경[사진=수자원공사 제공]


전남 광양 2단계 공업용수도 복선화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여수, 순천, 고흥, 보성 등 섬진강 유역 4개 시군과 여수국가산업단지에 안정적으로 생활 및 공업 용수가 공급할 수 있게 됐다.

24일 한국수자원공사(이하 수자원공사)에 따르면 ‘광양공업용수도 복선화사업’의 준공을 기념하는 ‘섬진강유역 물환경 안전망 구축행사’를 25일 순천시 일대에서 개최한다.

‘광양 복선화사업’은 단선 관로였던 광양공업용수도를 단수사고 등에 대비 상시적으로 안정적인 용수공급이 가능하도록 취수시설 및 관로를 이중화한 사업이다.

2013년부터 시작한 사업은 전남 순천시 일대에 총사업비 811억 원(국고 30%, 한국수자원공사 70%)을 투입됐다. 복선화 관로 27.2㎞와 조절지 1곳을 신설했다.

앞서 개통된 광양공업용수도는 주암조절지댐을 수원으로 여수, 순천 등 4개 시군 및 여수국가산단에 하루에 54만 톤의 생활 및 공업 용수가 단일관로를 통해 공급돼 사고시 지역주민피해가 예상돼왔다.

한편, 이번 ‘섬진강유역 물환경 안전망 구축행사’ 중 핵심 행사인 준공기념식은 지역 국회의원, 지자체장 등 각계인사 및 지역주민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25일 오후 2시부터 순천시 상사종합체육관에서 열린다.

같은 날 오전 10시 30분에는 순천만정원 세미나실에서 ‘광양공업 용수도 복선화 사업’ 준공을 기념해 ‘지역 물문제 현안과 대책’ 등의 과제를 중심으로 주제발표와 전문가 토론을 갖는 ‘유역 물관리 정책 세미나’가 개최된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