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달달한 행궁로망스'...수원화성으로 초대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9-04-24 10:03
"수원화성을 배경으로 한복 촬영·공연관람·풍류체험 등 즐거움 만끽"

달달한행궁로망스[사진=수원문화재단 제공]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래헌)은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 일원에서 오는 5~10월 2019 생생문화재 ‘달달한 행궁로망스’ 사업을 추진한다.

생생문화재는 문화재청 지원 사업으로 올해로 3년차를 맞는다. ‘달달한 행궁로망스’는 수원화성의 주요 명소에서 한복 환복 후 사진작가와 화보를 촬영하고, 특별 연희극 관람과 전통 가락이 어우러지는 풍류체험 등 문화재를 생생하게 즐기는 프로그램이다.

‘달달한 행궁로망스’는 만 15세 이상 연인 가족 친구 등 2인 단위로 참여 가능하다. 프로그램은 △달달한 행궁사진관 △정조의 로망스 △달달한 행궁로망스 등 3가지로 구성됐다. 
 

[사진=수원문화재단 제공]


'달달한 행궁사진관'은 수려한 경관이 돋보이는 화성행궁과 방화수류정에서 참가자들은 사진작가와 동행하여 개별 사진 촬영을 진행한다. 특히 참가자들은 한복을 입고 수원화성 일원을 배경으로 문화재와 어우러진 나만의 특별한 화보 촬영을 하게 된다. 행사 진행시 촬영한 사진은 엽서로 제작해 추후 발송 예정이다.

'정조의 로망스'는 정조와 의빈성씨의 애틋한 사랑이야기를 주제로 한 특별 연희극이다. 참여자들은 고즈넉한 정취가 깃든 화성행궁 내 유여택에서 사진 촬영 도중 쉬어가며 공연을 관람한다.

'풍류화홍, 두근두근 공방'은 수원천이 내려다보이는 화홍문 내부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가야금 가락에 다과를 곁들여 나만의 부채를 제작하며 조선시대 풍류를 만끽하게 된다.

‘달달한 행궁로망스’는 5월 4일을 시작으로 올해 총 9회 진행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