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미세먼지 저감·노후 SOC 보수 등 9천여억원 추경안 편성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4-24 09:00
철도역사·도로터널 등 미세먼지 저감, 노후 도로·철도 유지보수 등 4306억원 신산업 육성·지역 도로인프라 등 일자리, 포항 도시재생, 임대주택 등 4937억원

국토교통부는 미세먼지, 노후 사회간접자본(SOC) 유지·보수, 일자리, 포항 대책 등 9243억원 규모(정부 전체 추경의 약 14% 수준)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4일 밝혔다.

국토부는 철도역사, 도로터널 등 다중이용 교통시설 공기질 개선 등 미세먼지 저감에 1843억원, 위험도로 개선, 노후 철도시설물 개량 등 노후 SOC 유지보수에 2463억원을 편성했다.

또 신산업 육성, 수출 금융지원, 지역 도로 인프라 등 일자리 사업에 1703억원, 포항지역 사업에 209억원, 주거안전망 대책(매입임대 주택사업)에 3025억원을 추가했다.

국토부는 미세먼지와 관련해 기준치를 초과하는 노후 일반철도 역사에 대한 공조시설을 개량하고 국도터널 청소횟수를 연 2회에서 4회로 늘리는 등 다중 이용시설 공기질을 대폭 개선한다.

또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 저상버스(288대)를 추가 도입하고 고속도로에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10기→13기)하기로 했다.

아울러 취약계층의 안전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노후 공공임대주택의 LED등, 노후 승강기를 개선하고 복지관 등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한다.

정부는 노후 SOC 유지보수와 관련해 도로 교통사고 예방 차원의 마을주민보호구간을 60곳에서 90곳으로 확대하고, 위험도로구간을 추가 발굴해 개선한다.

열차운행 안전 및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노후 철도구조물 개량(84개소), 터널케이블 난연화(47㎞), 건널목 입체화(3개소) 등도 추진한다.

한편 국토부는 우리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신규펀드를 신속히 조성(250억원)할 예정이다.

또 포항지진 피해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포항흥해 특별재생사업 국고보조비율을 70%에서 80%로 높일 계획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