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故 김홍일 수난 가슴이 먹먹…후배들이 열심히 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4-21 16:37
"문 대통령에게 보고돼…文, 위로의 말씀 전하라고"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1일 고(故) 김홍일 전 민주당 의원의 별세와 관련, "민주주의를 위한 반독재 투쟁 과정에서 고인이 당했던 수난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먹먹하다"고 말했다.

노 실장은 이날 오후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고인과는 17대 국회에서 같이 지냈다"며 이렇게 말했다.

노 실장은 "그 분께서 민주주의와 그리고 통일, 평화를 위해서 싸워왔던 그 업적을 생각하면 우리 후배들이 앞으로 나아갈 길이 어떻게 해야 되는지를 가슴에 새기고 열심히 하려고 한다"고 했다.

노 실장은 아울러 중앙아시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인의 별세사실을 알렸다고 전한 뒤 "(문 대통령이) 위로의 말씀을 전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왼쪽)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