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업계 1위 ‘교촌’ 회장에 소진세 前롯데그룹 사장

이서우 기자입력 : 2019-04-20 15:03
교촌에프앤비, 창업자 권원강 회장 퇴임 후 전문경영인 체제로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사진=롯데그룹 제공]


치킨 프랜차이즈 1위 ‘교촌치킨’을 운영하는 교촌에프앤비가 소진세(68·사진) 전 롯데그룹 사장을 회장으로 선임했다.

20일 교촌에프앤비 관계자에 따르면 소진세 전 사장은 오는 22일 경기도 오산 교촌에프앤비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회장직에 오른다.

소 전 사장은 황학수 대표이사 총괄사장과 함께 교촌에프앤비를 경영한다.

교촌에프앤비는 지난 3월 창업자인 권원강 회장이 퇴임하고,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한다고 선언했다.

소 전 사장은 대구고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1977년 롯데쇼핑에 입사해 40년 이상 그룹에 몸담았다. 롯데백화점 상품본부장·마케팅본부장, 롯데미도파 대표, 롯데슈퍼 대표, 코리아세븐 대표 등을 거친 후 지난해 말 용퇴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