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갤러리] 5년 전 오늘, 세월호 소식이 전해지던 지금 이맘때의 기억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19-04-16 16:03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선체가 올라와 있는 전남 목포신항 일원에 추모 리본이 묶여 있다.[연합뉴스]

5년 전 이맘때였다.

세월호 5주기를 하루 앞둔 15일 밤 사고해역과 인접한 전라남도 진도군 팽목항 등대에 달무리가 내려앉아 있다. [연합뉴스]


오전 뉴스를 챙기다가 전남 진도 해역에서 여객선이 침몰했다는 뉴스를 접했지만 이내 전원 구조라는 뉴스 자막을 통해 큰 일이 없는 하루겠구나 싶은 마음이었다. 그러다 이맘 때 쯤, 아니면 조금 더 일렀는지 모르겠다. 전원 구조라는 뉴스가 오보로 밝혀지고 사태가 심상치않게 돌아간다는 것이 방송과 인터넷 뉴스를 통해 전해지기 시작했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유가족이 전남 진도 맹골수도 인근 사고해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리고 바로 이맘때 고민을 시작했다. 현장으로 사진기자를 보내야 할 것인지.
결국 5년 전 이날 16시 경 후배 사진기자를 진도 팽목항으로 보내기로 결정했다.

그로부터 5년이 흘렀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유가족이 전남 진도 맹골수도 인근 사고해역을 찾아 헌화하고 있다.[연합뉴스]

당시 팽목항에서 어두워진 바다를 향해 울부짓던 실종자 가족들은 이제 유가족이 되어 세월호가 가라앉은 바다를 찾아 국화꽃을 던졌다.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은 16일 단원고등학교 희생자 유가족이 전남 진도 맹골수도 인근 사고해역을 찾아 아이들 이름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란색 부표에 새겨진 ‘세월’이라는 두 글자는 바로 이 곳이 아이들이 잠든 차디찬 바다였음을 보여준다.
 

단원고등학교에서 열린 '제5주기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다시 봄, 희망을 품다'에서 학생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합창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생과 교사 261명이 희생된 경기도 안산의 단원고등학교에서는 그때 입학도 하지 않았던 후배들이 합창단을 조직해 하늘로 떠난 선배들을 기억하며 ‘인연’을 불렀다.
 

세종시 온빛초등학교에서 어린이들이 친구들의 안전을 기원하고 세월호 참사를 추모하며 노란리본을 가방에 달아주고 있다.[연합뉴스]

4월 16일은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국민 안전의 날’로 지정되어 초등학생들은 서로의 안전을 기원했다.

지난 5년간 역사책에 들어갈만큼 큰 뉴스들이 가득해 몸과 마음을 지치게 했지만, 정확히 무엇이 얼마나 변했느냐고 물어본다면 사실 잘 모르겠다. 세월호 참사 10일 전 태어난 큰 딸이 이제 유치원에 들어갔고, 학부모가 된 나로서는 그저 이 아이가 잘 성장하는 그런 사회가 되어가고 있길 바랄 뿐이다.
 

단원고등학교 학생 희생자 유가족이 녹슨 세월호 선체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전라남도 진도군 팽목항 일대에서 추모객들이 '바람길 걷기' 행사에 참여해 팽목항 주변을 걷고 있다.[연합뉴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기억 공간'에서 시민들이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한 참석자가 오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에서 유가족들이 봉안함을 어루만지고 있다. [연합뉴스]

제주국제대에서 열린 세월호 5주기 추모 행사에서 제주국제대 학생들이 추모 공연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