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9개 경영체 우수식품 G마크 신규 인증...총 301개로 늘어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19-04-02 09:13
신청 35개 경영체 중 29개 경영체(신규 11, 연장 18) 적합 인증 부여

우수식품 인증(G마크) 심의위원회[사진=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지난 달 29일 올해 제1차 우수식품(G마크) 인증신청 심의위원회를 열어 29개 업체에 대해 적합 인증을 부여했다고 2일 밝혔다.

앞서 시·군을 통해 추천을 받은 35개 업체에 대해 3월 6~14일 전문기관의 유해물질 잔류검사 등 안전성검사와 소비자단체 중 하나인 ‘소비자 시민모임’ 등과 합동으로 생산현장 조사를 했다.

이 같은 조사결과를 토대로 연장신청을 한 19개 업체 중 18개 업체에 적합 판정을 내리고, 신규신청 16개 업체 중 11개 업체에 G마크 인증을 새롭게 부여했다. 이로써 경기도에는 G마크 인증 경영체가 총 301개 업체로 늘었다.
 

 

인증신청은 2년 단위로 심사해 연장하고 있다. 1년에 네 차례 심의를 진행하며, 이번 1차 심의에선 올해 연장 심사 대상 264개 업체 중 19개 업체가 심사를 받았다. G마크는 전국 최초로 ‘리콜제’ 및 ‘책임보상제’를 하고 있으며, 경기도와 소비자단체로부터 수시로 품질관리와 안전성 검사를 받고 있어 소비자가 믿고 먹을 수 있는 ‘경기 우수 식품’ 이다.

경영체는 G마크를 획득하면 농축산물의 생산 및 유통 등에 대해서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G마크 제품은 학교급식, 대형 유통매장, 직거래, 전자상거래 등을 통해 판매되고 있다. 2018년도에는 G마크 인증 293개 업체가 9790억 원의 매출을 올렸고, 올해 매출 목표는 1조435억 원이다.

이해원 경기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소비자가 언제나 믿고 먹을 수 있는 우수 식품으로 만들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