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지배구조연구소 "석태수 한진칼 사내이사 재선임 반대 권고"

김해원 기자입력 : 2019-03-26 16:50
한진해운 기업가치 훼손 이력 등 사내이사 결격 사유 파산 직전까지 한진해운 경영, 책임 불가피
대신지배구조연구소가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에 상정된 석태수 대표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에 대해 반대 의견을 권고했다. 

연구소는 26일 '2019년 정기 주주총회: 감사위원(감사) 선임 관련 특이안건' 보고서에서 "석 후보자는 과거 파산한 한진해운에 대한 기업 가치 훼손 이력이 있는 등 사내이사로서 결격 사유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석 후보자는 지난 2014년 3월 한진해운의 대표이사로 선임된 후 2016년 9월까지 이 회사의 경영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구소는 "파산(2017년 2월) 직전까지 회사를 경영한 대표이사로서 후보자의 책임은 불가피하다"며 "후보자가 당시 그룹 계열사 업무를 총괄하던 한진칼의 비상근이사로도 재직한 점을 고려하면 그 책임 역시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한진해운의 파산이 글로벌 해운 경기침체 때문이라는 이유만으로 후보자가 파산 계열사 이사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연금의 의결권자문사인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은 석 대표의 사내이사 재선임 건에 대해 "회사 가치 훼손이나 주주 권익 침해를 특별히 우려할 만한 문제점을 발견할 수 없다"며 찬성을 권고한 바 있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한진해운 경영 악화의 주원인이 해운 경기침체 때문이었고, 당시 대한항공 임원으로 재직하지 않았던 석 대표가 계열사 지원을 결정하는 지위에 있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  


 

[사진 = 한진그룹 제공 ]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