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 27일 인사청문회…여야 간 격돌 예상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3-25 14:19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이틀 앞두고 여야 간 격돌이 예상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박 후보자를 인사검증을 통과한 국정과제 수행의 적임자로 내세웠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도덕성과 전문성이 결여됐다며 송곳 검증을 예고했다. 

25일 국회에 따르면 오는 27일 열리는 박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은 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의 소득과 지출 규모, 배우자의 종합소득세 납세 여부, 아들의 이중국적에 대한 의혹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박 후보자 역시 자신의 도덕성을 문제 삼은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윤한홍 의원 등에게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대처하며 불꽃튀는 설전이 예상된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사진=중소벤처기업부]

박 후보자는 "강한 업무 추진력과 경제 현장에 대한 이해도를 바탕으로 제2의 벤처붐 조성, 소상공인 육성·지원, 대·중소기업 상생,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 등을 추진하겠다"며 정책 추진 과제를 제시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한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이날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시작으로, 26일 김연철 통일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27일 진영 행정안전부·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박영선 중기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열린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