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2019 건설기술인의 날' 기념식…"스마트 건설기술 역량 높여야"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3-25 06:00
정부-건설기술인 "건설산업의 새로운 도전 위한 협력 다짐"

국토교통부와 한국건설기술인협회는 25일 오후 4시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건설기술인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건설기술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건설기술인의 날은 83만 건설기술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고 사기 진작을 위해 지난 2001년부터 시작된 기념행사로, 매년 3월에 개최되고 있으며 올해로 19번째다.

김정렬 국토부 제2차관은 경제 발전을 위해 국내·외 건설현장에서 묵묵히 소임을 다해 온 건설기술인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하며 "우리 건설 산업이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과 양질의 일자리를 갖춘 신성장 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해서는 정부와 건설기술인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는 건설 산업 구조와 생산체계 혁신 속도를 높이고 스마트 건설기술 역량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43년 동안 지속돼온 종합과 전문 간 칸막이를 걷어내고 시공역량을 중심으로 개편을 추진하는 한편, 4차 산업혁명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올해 스마트 턴키 사업을 도입하고, 공공설계에 '건설정보모델링(BIM)'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노후 사회간접자본(SOC) 보강 관련 투자를 확대하고 기반시설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시설물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건설 현장 사망사고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추락사고 예방을 위해 공공 건설공사에 일체형 작업발판(시스템 비계) 사용을 의무화하고 가설구조물 안정성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해외시장 개척과 투자 촉진도 역설했다. 기존 글로벌 인프라 펀드 외에 3조원 규모의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를 추가 조성하고, 중동 국가에 편중돼 있던 인프라 협력을 신남방·북방 국가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건설산업 발전에 공로가 많은 건설기술인 30인에게 정부포상 및 국토부 장관 표창이 수여됐다.

금탑산업훈장은 40여년간 건설사업관리 분야에 몸담은 곽홍길 건축사사무소 건원엔지니어링 회장에게 수상 영광이 돌아갔다.

아울러 강일형 영신디엔씨 대표이사 등 2명이 산업포장을 받았으며, 송남종 한국지역난방기술 전무 등 3명이 대통령 표창, 고정완 포엠 대표이사 등 4명이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편 국토부 장관 표창의 경우 대상자 20명 중 김경민 대우건설 연구원과 윤일중 홍익기술단 이사가 각각 시공사 대표와 용역사 대표로 수상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