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 일부 대단지 '급급매물' 거래…"집값 반등 신호로 속단하긴 일러"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3-24 14:54
일선 중개업소 "급매물 몇 개 소진된 것일 뿐"

[사진제공=연합뉴스]

최근 서울 송파구 잠실 일부 대규모 아파트 '급급매물'이 거래됐지만, 아직 반등 신호로 속단하긴 이르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24일 현지 공인중개업소에 따르면 이달 잠실동 '주공5단지' 전용면적 76㎡ 16억1000만원짜리 매물이 소진된 이후 16억원대 매물이 대부분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단지 전용 76㎡는 지난해 9월 19억1000만원까지 거래가 됐지만, 올해 1월 2억원가량 하락한 17억원과 17억5000만원에 실거래된 바 있다. 이달 거래는 연초보다 1억원가량 가격이 더 빠진 속칭 급급매물이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18일 조사 기준 주공5단지 전용 76㎡ 시세가 17억∼17억5000만원, 82㎡가 18억∼18억5000만원으로 전주와 큰 변화는 없었지만, 지난달 거래가격과 비교해 3000만∼5000만원가량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대 중개업소에 따르면 급매물 몇 개가 소진된 것을 두고 집값 반등 신호로 속단하긴 어렵다는 반응이다.

잠실의 한 중개업소 관계자는 "가격이 크케 빠진 매물이 나와 어쩌다 거래된 것"이라며 "거래가 계속 이어질지 장담하기 어렵다. 다시 정체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