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모총경과 '골프회동', 배우 박한별 참고인 조사···"하차 없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19-03-23 15:50
3시간 조사 후 귀가···골프비 지불자 등 모임 관련 사실관계 파악 불법촬영·유포 혐의 정준영은 29일께 검찰 송치 전망 정준영 휴대전화 초기화에 대해 "모른다" 진술

배우 박한별이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주말특별기획 '슬플 때 사랑한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 등 유명 연예인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23일 배우 박한별(35)을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7시께 박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3시간가량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박씨는 남편인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와 FT아일랜드 최종훈(29)이 지난해 초 윤모 총경과 골프를 칠 당시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를 상대로 당시 골프 모임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비용은 누가 지불했는지 등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경은 승리 등이 함께하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인물로, 승리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7월 강남에 차린 주점 '몽키뮤지엄'에 대해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강남경찰서 직원에게 수사상황을 물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 대표나 승리가 윤 총경을 통해 실제로 사건 무마를 청탁했는지, 이를 대가로 건넨 금품은 없는지 집중적으로 확인 중이다.

당시 강남서는 몽키뮤지엄 영업 담당자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대표자까지 처벌할 수 있는 양벌규정 조항이 아닌 다른 조항을 적용해 봐주기 수사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고 있다. 경찰은 당시 사건 담당 수사관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은 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근무 중인 윤 총경 부인 김모 경정이 최씨로부터 K팝 공연 티켓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최근 김 경정으로부터 답변서를 받아 검토하는 한편 김 경정의 귀국 일정을 계속 조율하고 있다.

경찰은 여성을 상대로 동영상을 불법촬영하고 이를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단톡방에)에 올린 혐의로 지난 21일 구속된 가수 정준영(30)에 대해서는 구속 기간(10일)을 충분히 활용해 의혹 전반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정씨는 승리, 유 대표 등이 참여했던 단톡방 등에 불법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정씨와 관련된 불법촬영 범죄 피해자가 10명에 달하고, 그를 상대로 경찰 유착 등 의혹 전반을 조사할 필요도 있는 만큼 충분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오는 29일께 정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정씨가 경찰에 제출한 휴대전화 3대 중 1대는 공장 출고 당시 상태인 초기화 작업을 거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정씨는 경찰에서 '측근에게 전화기를 준 뒤로는 어떻게 됐는지 모른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해당 휴대전화에 추가 범행 증거가 담겨있을 수 있다고 보고 정씨가 휴대전화를 실제 사용한 시기, 초기화한 시점과 동기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현재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출연 중인 박씨는 앞서 사과문을 통해 하차없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씨는 드라마에서 하차하지 않는 대신 최대한 빠르게 일정을 마무리하기 위해 제작진에게 촬영 스케줄을 조정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