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 “치료차 병원다녔을뿐...프로포폴 상습투약 안했다”

서민지 기자입력 : 2019-03-21 10:35
왼쪽 다리 화상 흉터·안검하수 치료 목적 이날 주총에선 굳은 표정으로 입 ‘꾹’ 다물어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 사장은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먼저 많은 분들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 금할수 없다”면서 “(자세히 기억나지 않으나 수차례 정도)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지만 보도에서 처럼 불법 투약을 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지난 2016년 왼쪽 다리에 입은 저온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이었을 뿐 프로포폴 상습 투약은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전날 뉴스타파는 이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2016년 1월부터 10월까지 서울 강남구 청담동 H성형외과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의 증언에 따르면, A씨가 근무할 당시 이 사장은 한 달에 최소 두 차례 이 사장이 병원 VIP실에서 프로포폴을 투약 받았다.

이른바 '우유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중독성이 강해 2011년 마약류로 지정된 향정신성의약품이다. 일부 연예인들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문제가 된 바 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오전 주주총회가 열리는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 도착해 주총장으로 이동하기 취재진 앞에 잠시 서 있다. 이 사장은 별다른 말 없이 주주총회장으로 향했다. [연합뉴스]

이 사장은 오전 9시 서울시 중구 호텔신라 장충동 사옥에서 열린 정기주주총회에 이부진 사장이 의장 자격으로 참석해서도 굳은 표정을 유지했다. 매년 주총 참석 때마다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날은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특히, 전날 보도된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지자 간단히 목례 후 돌아서 주총장으로 들어섰다. 20분 가량 진행된 주총 이후에는 주총장 바로 앞에 세워진 차를 타고 서둘러 떠났다.

호텔신라 측은 의혹 제기를 강력 부인하며 “사실이 아닌 추측성 보도를 확대 재생산하지 않도록 간곡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