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주사' 프로포폴 맞으면 어떤 기분이길래 한번 하면 상습 투약 왜?

홍성환 기자입력 : 2019-03-21 08:12
뉴스타파가 20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그동안 강남 한 성형외과에서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보도해 관심이 쏠린다.

프로포폴은 단시간 동안 작용하는 정맥으로 투여되는 전신마취제다. 하얀색 액체 형태로 일명 '우유주사'라고도 불린다.

수술이나 검사 시 마취를 위해 사용하거나, 인공호흡기를 사용하는 환자를 진정시키기 위해 쓰인다. 다른 마취제보다 회복이 빠르고 부작용도 적다.

다만 오남용 시 중독될 수 있어 의료 전문가의 지도 하에 사용돼야 한다.

실제로 프로포폴은 우울증과 불면증, 극도의 불안감에 대한 진정 및 숙면 효과가 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몰래 투여하고 있다.

또 일부 사람들은 청룡열차를 타는 듯한 환각 증세를 느끼기 위해 마약처럼 사용하기도 한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010년 프로포폴은 향정신성의약품(마약류)으로 지정했다.

프로포폴[사진=연합뉴스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