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6월 30일 연기 두고 논란 가중...EU "합의안 수용 먼저"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3-21 07:08
英메이, EU에 6월 30일까지 3달 연기 요청 서한 EU "英의회가 합의안 수용해야 연기 요청 수용"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시점을 6월 30일로 연기해달라고 요청하면서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기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EU는 영국의 요청을 조건부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내홍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메이 총리는 20일(현지시간) 대국민 성명을 통해 "영국 하원에서 브렉시트에 대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3월 29일에 EU를 떠나는 것이 불가능해졌다"면서 "개인적으로 매우 유감이다"라고 말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 현지 언론은 전했다. 브렉시트가 하원의 결단에 달렸다는 뜻도 전했다.

당초 영국은 3월 29일 EU를 떠날 예정이었다. 그러나 브렉시트 합의안이 번번이 영국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면서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것) 우려가 높아졌다. 메이 총리는 문제 해결에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면서 리스본 조약 50조에 따라 EU 측에 브렉시트 연기 요청을 했다. 기존 시점보다 석 달 늦춘 6월 30일까지 연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EU는 영국의 요청을 수용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노딜 브렉시트로 인한 피해를 감내하기보다는 순조로운 탈퇴를 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다만 조건이 붙었다. 작년 11월 도출해낸 브렉시트 합의안이 영국 의회를 통과해야 한다는 것이다. 
 

[사진=EPA·연합뉴스]


BBC 등에 따르면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EU 회원국 정상들과 논의한 데 따르면 브렉시트 단기 연기가 가능할 것으로 믿는다"면서 "다만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합의문을 먼저 승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영국 의회가 EU의 조건을 수락할 가능성은 많지 않다. 이미 두 번이나 합의안을 거절한 데다 추후 표결 계획도 정해지지 않은 탓이다. 때문에 21~22일 이틀간 개최되는 EU 정상회의에서 영국의 브렉시트 연기 요청에 대한 최종 결정이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EU 내 내홍도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EU 내에서는 유럽의회 선거 기간(5월 23~26일)을 기준으로 브렉시트 연기에 대한 찬반 논란이 일었다. 브렉시트를 연기하더라도 선거 기간 이후로 밀리면 영국도 유럽의회 선거를 치러야 하는 만큼 법적·정치적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이다.

EU 집행위원회(EC)는 EU 정상들에게 브렉시트를 선거 기간 이전으로 미루는 '단기 연기' 방안과 최소 올해 말까지 연기하는 '장기 연기'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렉시트 시점이 새롭게 구성된 의회가 가동되는 7월 2일 이후로 밀리면 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영국 파운드화 환율은 소폭 하락했다.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21일(한국시간) 오전 7시 05분 현재 달러/파운드 환율은 1.3188달러로 전날 저점 대비 0.08% 떨어졌다. 달러 대비 파운드화 가치가 하락한 것이다. 같은 시간 파운드/유로화 환율은 0.8661파운드 수준을 보였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