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련, '3기 강호갑' 조직개편…기업성장지원본부 신설

김태림 기자입력 : 2019-03-04 18:03
'3본부 6팀 1실 1센터' 체제로 개편…홍보실 독립 중견기업 지속성장 서비스 강화

제10대 중견련 회장으로 선출된 강호갑 회장. [사진=중견련]

한국중견기업연합회(중견련)가 '3기 강호갑 체제'를 맞아 조직 개편과 인사를 단행했다.

중견련은 기존 '4본부 7팀 1센터' 체제를 '3본부 6팀 1실 1센터' 체제로 개편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업계 대표성을 강화하고 중견기업의 중장기적 성장을 통합지원 할 방침이다.

중견련은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기업성장지원본부를 신설했다. 명문장수기업센터의 가업승계, 지속성장지원 등 기능을 더해 회원본부를 기업성장본부로 확대하고, 회원팀 업무와 연계를 강화했다. 기업성장본부장에는 기존 인수합병(M&A)‧명문장수기업센터를 이끌던 이충열 팀장이 신규로 선임됐다.

이와 함께 회원본부에 속해 있던 홍보팀을 실급으로 분리해 홍보 기능을 독립시켰다. 대언론 홍보 전문성을 강화하고 소통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최희문 사업본부장은 총괄 상무이사로, 박종원 경영지원본부장은 사업본부장으로, 강승룡 회원본부장은 홍보실장으로 각각 이동한다.

반원익 상근부회장은 "올해는 '중견기업 특별법'에 근거한 '제2차 중견기업 성장촉진 기본계획'이 수립되는 중요한 시기"라며 "중견기업을 대변하는 유일한 법정단체로서 명실상부한 대표성을 확보하고, 최고기술책임자(CTO) 등 다양한 중견기업계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획기적인 정책 변화를 이끌어 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