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시 변호인 우울증·공황장애 언급에 누리꾼 "그만 좀 해라" "뭔 말같지도 않은"

전기연 기자입력 : 2019-03-04 14:52
검찰, 쿠시에 징역 5년 실형 구형

[사진=쿠시 인스타그램]


마약 혐의로 재판을 받은 래퍼 쿠시의 변호인이 선처 이유로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언급하자 누리꾼들의 부정적인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누리꾼들은 "그놈의 공황장애랑 우울증 그만 좀 해라~ 징그럽다(km***)" "그러면 마약 해도 됩니까?(si***)" "아니 우울증이었음 치료를 해야지. 마약으로 치료하고 선처를 구한다고? 말도 안 되는 이야기네요(lk***)" "참 마약 하는데 별의별 거지 같은 이유도 많다. 그럼 이 나라 사람들 우울증 걸리고 불면증 있고 공황장애 있어서 다 마약 하냐? 뭔 말같지도 않은 소리야. 죗값 달게 받고 나와라(ji***)" "무슨 세상 우울증 있는 사람은 다 마약하냐. 요새는 뭐만 하면 우울증이다, 조현병이다 이러네;; 정신질환으로 제발 덮으려고 하지 맙시다. 그냥 죗값 치뤄라(ch***)" "무슨 변명하는 것도 역겹다. 불면증 공황장애 우울증을 마약으로 합리화 시키려 드냐. 으휴(in***)" 등 댓글로 맹비난했다. 

4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검찰은 쿠시에게 징역 5년 실형과 추징금 87만 8000원을 구형했다.

이에 쿠시 변호인은 "어린 나이에 연예계에 입문해 스무 살 때 홀로 활동했다. 이 과정에서 극도의 불안과 스트레스로 어려움을 겪었다. 만성 공황장애와 우울증을 앓았고 치료를 통해 이를 극복하려고 노력했지만 우울증은 날로 심해졌고 불면증으로 인해 잠도 이루지 못했다. ​피고인은 여러 고통 등으로 응급실에 간 적도 있으며 자살 시도도 하기도 했고 정신과 치료 역시 받았다"며 마약을 하게 됐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쿠시는 지난 2017년 11월 26일부터 12월 12일까지 숙소 등에서 2차례 마약을 흡입했고, 3번째 마약을 구하려다가 적발됐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