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00쪽 분량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백서’ 발간

이한선 기자입력 : 2019-02-27 10:12
진상조사 결과보고서 담아

[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의 활동과 결과물을 정리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백서’를 발간했다고 27일 밝혔다. 백서는 본책 4권과 부록 6권으로 구성돼 분량이 총 6600여 쪽에 이른다.

백서는 제1권 ‘위원회 활동 보고서’, 제2권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종합보고서’, 제3권 ‘블랙리스트 방지를 위한 제도개선 종합보고서’, 제4권 ‘블랙리스트 사태의 총체적 조망’으로 이뤄졌다. 제1권에서 제3권까지는 기본적으로 위원회에 참여했던 민간위원들과 전문위원들이 집필을 담당해 11개월간 위원회 활동 내용과 진상조사 결과물, 제도개선 권고안을 정리했다. 제4권에서는 주로 외부 전문가들이 필진으로 참여했다.

부록은 총 115건의 진상조사 결과보고서 전문을 망라해 ‘기관별’(부록 1권), ‘공연 분야’(부록 2, 3권), ‘문학・출판 분야’(부록 4권), ‘영화 분야’(부록 5권), ‘시각예술 및 기타 분야’(부록 6권) 등으로 구분했다.

백서 구성과 원고 집필은 위원회 활동 기간 중에 이루어졌으며, 백서의 교정·교열 및 감수 과정은 위원회 활동 종료 후에 문체부 공무원과 민간 공동으로 구성된 블랙리스트 재발방지 이행협치추진단에서 담당했다. 지난해 10월 말 1차 편집이 완료된 후 관련 당사자들에게 가편집본을 열람하도록 해 이의가 제기된 부분에 대해 3개월간의 추가 소명과 사실 재확인 과정을 거쳐 백서의 최종 수정 보완 작업을 마무리했다.

도종환 장관은 발간사를 통해 “블랙리스트 사태는 다시는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 이러한 일들이 어떻게 가능했고,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졌으며, 어떠한 결과를 초래했는지에 대해 소상하게 밝히는 것이야말로 새로운 미래를 위한 토대를 튼튼히 다지는 일이다”라며 “이 기록을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반성의 거울로 삼아 창작자들이 자유롭고 공정하게 창작 활동을 영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쇄된 백서는 블랙리스트 피해자, 국회 등 주요 기관과 도서관, 문화예술단체 등에 우선 배포되고, 디지털 파일은 27일부터 문체부 누리집 ‘주요정책’과 위원회 누리집 ‘자료실’에서 볼 수 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