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부산교통공사, 해외사업 공동 진출 위한 업무협약 체결

김환일 기자입력 : 2019-02-26 18:49
- 해외사업 발굴, 개발에서 입찰 공동참여까지 상호 협력하기로 -
 

해외철도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업무 협약식[사진=철도공단 제공]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6일 부산교통공사와 해외철도사업에 공동 진출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공단 본사(대전시 동구 소재)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기관은 △ 해외철도 사업의 발굴 및 개발 △ 해외철도사업 입찰 공동참여 △ 해외철도사업 추진 관련 기술교류 및 행사추진 등에 상호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철도공단은 앞으로 해외 철도사업 수주를 위한 더욱 다양한 분야의 경쟁력을 확보했으며, 공사와 함께 해외사업을 적극 추진해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외국의 대규모 철도사업은 대부분 건설과 운영이 함께 발주됨에 따라, 다양한 철도운영기관과의 업무협력이 필수적이었다.

김상균 이사장은 “부산교통공사의 ‘K-AGT’ 기술과 운영 노하우 및 세계최초 도시철도에 LTE-R 철도통합무선시스템을 도입하여 운영한 경험을 활용하여 다양한 철도 시스템을 제안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부산교통공사와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로 해외철도사업 수주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K-AGT(Korea-Automated Guideway Transit) 이란 한국형 고무차륜 경전철으로 운전자 없이 자동으로 운행되며, 기존 도시철도에 쓰이는 철제 레일 대신 콘크리트나 철판 형태의 평면궤도 위를 일반 자동차와 유사한 고무바퀴로 달리는 차량 시스템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