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내달 4일부터 화재안전성능보강 지원사업 실시…공사비 2600만원 지원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2-25 11:00
피난약자이용시설, 다중이용업소 건축물 등 약 72동 대상

국토교통부는 화재에 취약한 건축물 성능보강을 지원하기 위해 약 72동을 대상으로 '2019년 건축물 화재안전성능보강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의료시설·노유자시설·지역아동센터·청소년수련원 등 피난약자이용시설 △목욕탕·고시원·산후조리원·학원 등 다중이용업소 건축물 중 3층 이상으로, 가연성 외장재를 사용하고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지 않은 건축물이다.

이중 다중이용업소의 경우 1층 필로티 주차장 구조 건축물이어야 하며, 연면적 1000㎡ 이하로 제한된다.

보강 방법으로는 외장재 교체, 스프링클러 및 외부피난계단 설치 등을 선택할 수 있다. 필로티 건축물의 경우 화재 수직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1층 필로티 주차장 천정과 외부 마감재를 불연재로 교체해야 한다.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보강공사비용 중 약 2600만원까지 지원(총 보강비용 4000만원/동 기준)받게 된다.

특히 건축물 소유자가 효율적이고 적정한 보강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자체는 건축·화재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을 운영해 보강계획 수립에 대한 컨설팅도 제공할 예정이다.

화재안전성능보강을 희망하는 건축물 소유자나 관리자는 내달 4일부터 4월 30일까지 해당 시·군·구 건축부서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지원대상은 시·도 선정심사위원회의 심사 등을 거쳐 오는 6월 중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지원사업과 관련한 대상시설 종류, 지원요건 및 보강방법 등 세부사항은 국토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건축물 관리법'이 통과되면 내년부터 지원대상 건축물에 대해 화재안전성능보강이 의무화될 예정"이라며 "오는 2022년까지 사업을 한시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며, 화재성능보강을 희망하는 주택 소유자에 대해서도 주택도시기금을 활용해 저리로 융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