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대강 사업, MB정부 혈세 낭비 범죄…한국당, 후안무치 깨달아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2-22 17:59
정진석 "녹조라테 괴담 앞에서 4대강 사업 지워버리려 해…단식 할 것"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2일 "4대강 사업은 이명박 정부가 온갖 불법과 편법을 동원해 32조라는 막대한 국민 세금을 투입한 대표적인 혈세 낭비 범죄"라고 비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환경부 4대강조사평가위원회' 보 해체 결정을 비판한 자유한국당을 겨냥, 이렇게 밝혔다. 이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이 '전 정권 지우기'니 '좌시하지 않을 것'이니 하는 것이 얼마나 후안무치한 일인 줄 깨닫길 바란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당이 4개당 사업에 대해 반성과 대국민 사과를 표했다는 얘길 들어본 적이 없다"며 "한국당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평가위 결정에 대해선 "국민 소통을 바탕으로 정부, 민간 전문가, 시민사회가 적극 협력해 4대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기 위한 집단지성의 산물로서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앞서 평가위는 금강과 영산강 일대의 5개 보에 대해 2개 보는 해체, 1개는 부분해체, 2개는 상시 개방할 것을 정부에 제시했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정진석 한국당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22조의 예산이 투입된 국가의 사회간접자본(SOC)을 이렇게 막무가내로 때려 부수는 정부가 세상 어디에 있느냐"며 "이 정권은 '녹조 라테' 괴담을 앞세워 전 정권의 4대강 사업을 지워버리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저는 지역 주민들과 함께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문재인 정권의 세종보·죽산보·공주보 파괴, 백제보·승촌보 무력화를 막겠다"며 "정부가 보 폐기작업에 착수하는 순간 저는 저의 지역구인 공주보에서 단식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