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가체험 생중계 하던 유튜버 진짜 시신 발견

임애신 기자입력 : 2019-02-18 18:49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제공]

흉가 체험을 생중계하던 유튜버가 진짜 시체를 발견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1인 미디어 활동가 박모(30)씨는 지난 16일 자정쯤 광주 서구에 있는 한 요양병원을 찾았다.

개인방송 콘텐츠로 인기를 끌고 있는 흉가 체험을 하기 위해서였다. 요양병원은 3층짜리 건물로운영한지 오래돼 폐건물로 방치된 상태였다.

외부인이 출입할 수 없도록 철망이 둘러져 있었지만 박 씨는 철망을 넘어 방송을 강행했다.   

병원 2층에 올라선 박씨는 한 입원실 문을 열었을 때 입원실 입구 쪽에 쓰러져 있던 60대 남성을 발견했다. 이 남성은 이미 사망해 신체 부위 일부가 부패한 상태였다. 입원실 안에는 사용 흔적이 있는 이불과 옷 등이 발견됐다. 

놀란 박씨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출동한 후 시신을 살펴봤지만 시신에서 외부 충격 등 타살 혐의점은 발견하지 못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이 남성이 병원 입원실에서 노숙하다 사망한 것으로 추정했다.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