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14일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도민설명회 개최

김충범 기자입력 : 2019-02-13 06:00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서 연구결과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방향 설명

국토교통부는 오는 14일 제주 성산일출봉 농협사무실에서 '제주 제2공항 입지선정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와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방향 등에 대한 도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약 200명의 제주도민과 권용복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이 참석한다. 또 타당성 재조사 연구결과는 연구 책임자인 아주대학교 산학협력단 오세창 교수와 기본계획 용역 추진방향도 연구를 총괄 책임지고 있는 포스코건설 정기면 그룹장이 설명할 계획이다.

국토교는 기본계획 수립단계부터 모든 이해 관계자들의 현장 의견을 폭 넓게 수렴해 적극 반영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우선 기본계획 용역 초기부터 반대 주민들이 우려하는 제주 관광·환경 수용력 한계, 소음 피해, 지역 커뮤니티 훼손 등에 대한 보완방안을 용역과정에서 최우선적으로 검토하고, 특히 제2공항 건설과 연계해 난개발을 방지하면서도 제주 전체가 발전할 수 있는 전략도 의견 수렴을 통해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또 제주도 약 60개 단체로 구성된 공항인프라 확충 범도민 추진 위원회, 성산읍 이장단, 마을 주민, 제주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등 모든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순회 설명회, 간담회 등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제주 현지에서 수시로 대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제주공항의 혼잡도는 세계적 수준으로, 단일 활주로로 운영되는 전 세계 공항 중 2번째로 혼잡하다. 특히 김포-제주 노선은 전 세계에서 가장 혼잡한 노선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정부는 지난 2015년 사전타당성 조사, 2016년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해 성산읍 일원에 제2공항을 건설하는 방안을 결정했지만, 일부 반대주민들의 '입지선정 과정'에 대한 문제제기로 작년 하반기 타당성 재조사와 이를 모니터링하기 위한 검토위원회를 운영하게 됐다.

권용복 항공정책실장은 "모든 도민들의 기대와 우려를 경청하고, 이를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항공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소통기회를 만들어 나가고, 모든 단계를 공개하며 지역사회와 함께 고민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