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스케이프-옥션, 블록체인 기반 환자 커뮤니티 플랫폼 연계 업무협약

이소라 기자입력 : 2019-02-12 09:59
환자데이터 활용 헬스케어 용품 공동개발 및 마케팅 계획

왼쪽부터 원종건 이베이코리아 매니저, 홍윤희 이베이코리아 기업커뮤니케이션팀 이사, 장민후 휴먼스케이프 대표, 최지유 팀장.[사진=휴먼스케이프]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먼스케이프는 전자상거래기업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옥션과 '옥션-휴먼스케이프 환자 커뮤니티 플랫폼 연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서울 역삼동 이베이코리아 본사에서 열린 이번 협약식에는 이베이코리아 기업커뮤니케이션팀 홍윤희 이사와 휴먼스케이프 장민후 대표 등이 참석해 양사의 향후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휴먼스케이프는 개인 건강기록 서비스와 커뮤니티를 통해 난치, 희귀질환 환자들의 건강 정보를 안전하게 수집하고, 제약사, 연구기관 등에서 데이터를 필요로 할 때 환자들에게 데이터 유통에 대한 적절한 보상을 지급하는 등 데이터의 유통 과정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옥션은 국내 오픈마켓 최초 장애-실버용품 전문관인 '케어플러스'를 운영하며 국내 250만명에 달하는 장애인, 만성질환 및 장기요양 환자와 가족 대상으로 정보가 부족해 구매가 어려웠던 의료기기나 장애용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휴먼스케이프와 옥션은 협력 체계를 구축해 케어플러스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휴먼스케이프 커뮤니티에서도 소개한다. 또한 공동 마케팅, 헬스케어용품 연구와 개발을 비롯 다양한 업무 연계를 이어갈 계획이다.

홍윤희 이베이코리아 기업커뮤니케이션팀 이사는 "장애용품의 경우 동료 환우-장애인이 보유한 정보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만큼 휴먼스케이프의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커뮤니티 서비스에 잠재력이 높다고 본다"며 "환우-가족들의 정보 참여를 통해 장애-실버용품 시장이 더 풍성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장민후 휴먼스케이프 대표는 "환우와 보호자들이 커뮤니티 내에서 정보 공유 등을 통해 실질적으로 투병생활에 도움이 되는 물품이나 서비스를 확인하고 추천하기도 한다"며 "휴먼스케이프에서는 이러한 정보의 획득부터 필요 용품의 구입까지 환우들을 위해 더욱 편리한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