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각종 단체 구성 지역경제 살리기...시민들 ‘피부로 못 느껴’

(포항) 최주호 기자입력 : 2019-02-01 05:55
형식적 단체 구성...대책마련에 하 세월, 포항시에 질타

포항시는 31일 시청 문화동 대잠홀에서 금융기관, 기업, 대학교, 경제·노동단체, 시민단체 등 46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포항시 경제살리기 범시민대책본부' 출범식을 가졌다. [사진=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가 지역의 경제관련 기관단체장과 각계각층을 대표하는 위원·시민 등 700여 명이 참석한 ‘포항시 경제살리기 범시민대책본부’를 출범했으나, 시민들은 보여주기식 형식적 단체 구성이라며 시를 질타하고 있다.

시는 31일 시청 문화동 대잠홀에서 금융기관, 기업, 대학교, 경제·노동단체, 시민단체 등 46개 기관·단체가 참여하는 '포항시 경제살리기 범시민대책본부' 출범식을 갖고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한국경제의 내수부진이 이어지고 수출도 위축되는 상황으로 경기둔화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지역경제에 대한 타격으로 체감경기는 최악의 상황이기 때문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돼 대책본부를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대책본부는 지역경제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활동하면서 각 경제주체별로 ‘임무와 역할’을 맡아 포항경제 살리기를 위한 규제개혁안과 정책을 제시하는 일을 맡는다.

포항시장과 포항상공회의소 회장이 공동본부장을, 시 일자리경제국장이 총괄 반장을 담당한다. 앞으로 읍·면·동별 추진위원회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다.

하지만 지역경제 살리기에 각종 기관·단체가 참여해 대책마련에만 하 세월을 보내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포항시는 지난해 7월에도 포항시의회, 포항상공회의소, 포스코 포항제철소,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경북동부경영자협회와 '포항경제 붐업 플랜' 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경제를 살리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한 바 있다.

그러나 포항경제를 살리기 위한 특단의 대책보다는 전통시장 장보기, 지역특산품 이용 캠페인, 구내식당 휴무 확대 등 기존 행사를 되풀이하고 있을 뿐이다.

결국 비슷한 기관·단체가 모여 특별할 것 없는 보여주기식 형식적 행사에 힘을 쏟는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시만으로 경제 활성화 성과를 내기에는 한계가 있어 여러 기관·단체와 함께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 정기회의를 통해 활동 방향과 목표를 구체화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포항 상대동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김모(58세)씨는 “지난해부터 포항시가 각종 단체를 구성해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한 노력은 하고 있지만 시민들은 전혀 피부로 느끼지 못하고 있다”며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한 대책마련에 하 세월하고 있는 포항시가 안타깝다. 형식적인 단체 구성에 힘을 쏟을 것이 아니라 시민들이 실감할 수 있는 각종 정책을 내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