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요르단 꺾고 아시안컵 8강행… 韓기업 올해도 ‘박항서 효과’ 기대

최윤신 기자입력 : 2019-01-21 13:27
박항서 광고모델 기용한 삼성전자, 축구경기 후원하는 현대오일뱅크

20일 오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요르단과의 16강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거둔 박항서 베트남 감독이 환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이 요르단을 꺾고 아시안컵 8강에 진출하면서 올해도 한국기업들이 베트남에서 박항서 효과를 누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국내 기업들은 지난해에 이어 베트남을 공략하는 데 몰두하고 있다. 특히 이 곳에서 박항서 감독을 광고모델로 발탁한 한국기업들은 이번 아시안게임을 계기로 큰 홍보효과를 누릴 것으로 기대한다.

박항서 감독을 광고 모델로 선택한 대표적인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다. 베트남 TV와 휴대전화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박항서 효과가 더해지면 기업 이미지 제고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부터 1년 동안 박항서 감독과 현지 광고 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베트남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의 좋은 이미지를 제품과 연결해 베트남 TV 시장을 더 적극적으로 공략하기 위한 차원이었다.

삼성전자 외에도 동아제약이 박 감독을 광고모델로 기용했다. 동아제약은 지난 5월부터 수출에 돌입한 캔박카스의 성공을 위해 박항서 감독을 광고 모델로 기용했고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박 감독을 직접 광고모델로 기용하지 않더라도 ‘한국 기업’에 대한 좋은 인식을 바탕으로 공략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오일뱅크와 현대건설기계는 베트남에서 축구를 통해 시장 공략에 나선다. 두 회사는 26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울산현대축구단과 베트남 22세 이하 올림픽 대표팀 간의 친선경기를 공식 후원한다. 베트남 국영방송을 통해 생중계되는 경기에서 자연스럽게 회사 제품이 노출될 수 있도록 광고물을 설치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에 따르면 베트남의 윤활유 시장은 한국의 3분의 1 수준이지만 매년 4% 넘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베트남 하노이에 지사를 설립한 현대건설기계도 이번 경기를 회사 홍보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베트남의 건설장비 시장은 연간 약 1만대 규모나 이 가운데 90% 이상은 중고장비 매매로 알려져 있어 향후 새 장비 수요가 급속하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