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요즘 자주 보이는 슈퍼문

유대길 기자입력 : 2019-01-21 00:17

[사진=연합뉴스]


20일 저녁 강릉 경포대 정자 위로 평소보다 크기가 큰 슈퍼문이 떠오르고 있다. 20일 밤 금세기에 3번밖에 볼 수 없는 특별한 보름달이 떠올라 눈길을 사로잡았다.

슈퍼문은 달이 지구와 가장 가까워지는 때와 보름달이 뜨는 시기가 겹치는 근지점 삭망으로, 평소보다 10~15% 더 크게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