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저임금 4배 인상, 가상화폐 '페트로' 90% 절하…마두로 경제개혁 통할까

김신회 기자입력 : 2019-01-15 11:17
가상화폐 '페트로' 기반 새 통화시스템 확립 강조 초인플레·美제재·내부 반발 등 역풍 해소 어려울 듯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지난 10일(현지시간) 6년간의 두 번째 임기를 시작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최저임금 300% 인상, 가상화폐(암호화폐) 페트로 가치 90% 절하, 원유 증산 등을 골자로 한 경제개혁안을 발표했다.

연간 2만4000%에 달하는 초인플레이션(하이퍼인플레이션)의 대응책이지만, 미국의 경제제재로 효과가 제한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에 따르면 마두로 대통령은 이날 제헌의회에서 생중계된 국정연설을 통해 일련의 새 경제개혁안을 발표했다. 

그는 먼저 이번주부터 월 최저임금을 4500볼리바르에서 1만8000볼리바르로 300%(4배) 인상한다고 했다. 올해 첫 인상으로 지난해에는 6차례 인상했다.

문제는 인플레이션 압력이 너무 높다는 점이다. 블룸버그는 이 나라의 물가상승률이 연간 2만4000%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당연히 볼리바르화는 휴지 조각이 된 지 오래다. 통신은 암시장 환율로 7달러(약 8000원)에 불과한 1만8000볼리바르로 살 수 있는 건 고작 햄 1㎏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베네수엘라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행진이 오히려 초인플레이션을 더 자극하는 악순환을 낳고 있다고 지적한다.

마두로 대통령은 가상화폐 
'페트로(Petro)'에 기반한 새 통화시스템을 확립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를 통해 볼리바르화 가치를 높이고 미국의 제재에 맞서 자국 통화 시스템을 지켜내겠다는 것이다.  

베네수엘라 정부가 발행하는 페트로는 이 나라가 보유한 원유, 천연가스, 금, 다이아몬드 등의 자원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다. 지난해 2월 사전판매가 시작됐지만, 거의 유통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두로 대통령은 이날 페트로의 환율을 '1페트로=3만6000볼리바르'로 제시했다. 지난해 8월의 3600볼리바르에 비해 페트로 가치를 10분의 1로 절하한 셈이다.

마루로 대통령은 또 오는 2025년까지 원유 생산량을 하루 500만 배럴까지 늘리겠다고 했다. 아울러 중국, 러시아, 터키, 카타르 등의 투자가 자국 산업 재건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겁쟁이도, 자본주의자도 아니지만, 둔하지도 않다"며 누구든 민간자본을 대주거나 기업을 되살릴 조언을 해준다면 받아들이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2013년 암으로 숨진 우고 차베스 전 대통령의 바통을 이어 집권했다. 차베스 시절 베네수엘라는 남미 좌파 맹주를 자처했으나 마두로가 집권한 뒤 정정불안 속에 경제가 급격히 기울었다. 선동적인 포퓰리즘을 내세운 차베스 정권의 헤픈 씀씀이로 재정은 이미 위태로운 상태였고, 2014년 중순 이후 국제유가가 급락세가 이어지면서 경제난이 가중됐다. 미국의 제재가 가세하면서 베네수엘라 경제는 벼랑 끝으로 내몰렸다.

마두로 대통령은 경제난에 반정부 시위가 잇따르자 2017년 제헌의회를 꾸려 독재권력을 강화했다. 지난해 5월 치른 조기대선에서 승리해 지난 10일 6년간의 두 번째 임기를 시작했지만 부정선거 의혹 속에 퇴임 압력을 받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