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서울 도봉구 화장품 가게 화재로 1명 사망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2 19:06수정 : 2019-01-12 19:06
거동 불편해 불 피하지 못해…인화성 물질 많아 급격히 번져

[자료사진=연합뉴스]


12일 오전 4시 45분쯤 서울 도봉구의 3층짜리 상가주택 1층 화장품 가게에서 불이 나 1명이 숨졌다.

불은 건물 내부와 집기류 등을 태워 1000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를 내고 약 25분 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가게 안에 있던 김모(87)씨가 3도 화상을 입은 채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고령으로 거동이 불편해 휠체어를 타던 김씨는 미처 불을 피하지 못해 화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는 김씨 아들도 있었으나 가게 내부에 스프레이 등 인화성 물질이 많아 불이 급격히 번지면서 제대로 손을 쓰지 못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다른 거주자 11명은 불이 나자 스스로 대피했고, 옥탑방에 사는 40대 남성은 구조된 뒤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