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황교안 한국당 입당키로…김진태 "선수끼리 경쟁해보자"

김도형 기자입력 : 2019-01-12 15:07수정 : 2019-01-12 15:07
황교안, 김병준에 먼저 연락 취해 "입당하겠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수동 극동방송 아트홀에서 열린 제48회 극동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하며 오는 2월 27일 예정된 전당대회 주자들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친박계 주자로 평가받는 김진태 의원은 공개적으로 환영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김용태 사무총장에 따르면 황 전 총리는 지난 11일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먼저 연락을 취해 한국당에 입당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입당의 시점을 고려했을 때 전당대회 출마가 확실시 된다는 것이 정치권의 중론이다.

김진태 의원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황교안 전 총리의 한국당 입당을 환영한다"며 "전당대회에서 선수끼리 제대로 경쟁해보자"고 밝혔다.

황 전 총리가 입당 의사를 밝히면서 친박 주자들의 전대 출마에 미칠 영향에 관심이 모인다. 현재 한국당 친박계 내에선 정우택 의원과 김진태 의원, 김태호 전 경남지사 등이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현행 단일지도체제가 유지될 경우 친박계와 비박계 내 '단일화'는 필연적 수순이라는 지적이다. 1인 1표제 아래서 표가 갈라질 경우 당권을 다른 계파에 넘겨줄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