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나문희 "이순재 덕에 집에 있는 남편만큼 편안하게 연기했다"

정세희 기자입력 : 2019-01-09 08:55
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 밝혀

[사진=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쳐]



배우 나문희가 배우 이순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밝혔다.

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의 '거침없이 직진'에서는 이순재의 삶을 조명했다.

이날 이순재는 지방 공연을 위해 태백을 찾았다. 강연을 끝내고 난 뒤 몇 시간을 잠을 자지도 못한 채 지방으로 내려갔지만 이순재는 내려가는 길 내내 대사를 외우는데 시간을 할애했다.

배우 강성진은 "저도 사십 대 중년이지만 대사를 외우는 게 쉽지 않다. 과거에 비해서 훨씬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순재 선생님은 작품을 하나만 하시는 게 아니지 않나. '장수상회' 연극은 대사도 워낙 많고 배우들이 해야할 동선들도 많은데 그걸 다 외우신다"고 이순재에게 존경심을 표했다.

당시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연기 호흡을 맞췄던 나문희도 "선생님도 나도 연습을 좋아한다. 각자 자기 집에서 연습을 많이 해왔다. 선생님과 내 대기실이 옆방에 있었다. '선생님, 연기 맞춰 봐도 될까요?'라고 물어보고 맞추다 포복 절도할 그런 연기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튼 편안하게, 정말 집에 있는 남편만큼 편안하게 받아주니까 편안하게 연기를 했다. 선생님은 늘 푸른 소나무라고 생각한다. 외향적인 것보다도 내면의 정열, 그런 것이 한없이 쏟아져 나오는데 연세도 있으니까 행동반경을 살짝 줄이고"라고 덧붙였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