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 회담 초읽기? 북·중 동맹 강화? 김정은 방중 해석 분분

문은주 기자입력 : 2019-01-08 16:09
[김정은 방중 외신 반응]로이터 "김정은, 양자회담 앞두고 항상 중국 방문" "2차 북·미 회담 준비할 듯...북·중 동맹 강화 포석도"

7일 평양을 떠나 중국으로 향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과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EPA·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중국 방문에 대해 외신이 주목하는 지점은 두 가지다. 한반도 비핵화 진척 가능성과 중국 역할론이 바로 그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잇따라 2차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가능성을 언급한 만큼 이번 4차 북중 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의 지렛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2차 북·미 회담 염두에 둔 전략? ..."북한 외교 실패 아냐"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은 미국을 겨냥해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력을 완화하지 않을 경우 대안을 택할 것'이라고 경고한 지 며칠 만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게 됐다"며 "북·중 정상회담과 더불어 한반도 비핵화를 목표로 한 2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을 점칠 수 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작년에 3차례나 중국을 방문해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모두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시점에 이뤄졌다. 미국 국가이익센터의 해리 카지아니스 국방연구국장은 "김 위원장이 미국과 한국 외에도 활용할 수 있는 외교·경제적 옵션이 있다는 점을 트럼프 행정부에 상기시키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언론들도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의 방중이 "2차 북·미 회담과 첫 한국 방문을 앞두고 북·중 관계를 더욱 강화하려는 목적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NHK는 "김 위원장은 10일까지 중국에 머물면서 시 주석과 함께 비핵화를 놓고 난항을 겪고 있는 북·미 관계에 대한 의견을 나눌 것"이라며 "대북제재의 완화에 있어 중국의 지지를 얻기 위한 목적도 있는 것 같다"고 보도했다.

미국 USA투데이는 '북한의 외교 절차는 실패하지 않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북한은 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에도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고 있지만 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보였다는 사실 자체가 역사적인 외교 돌파구"라고 평가했다. 또 지뢰 제거, 남북 철도 연결 등의 조치를 언급하면서 "(한국전쟁 이후) 약 70년간 쌓여온 북·미 간 적대감을 극복하는 데는 7개월(1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보다 긴 시간이 걸릴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중국 역할론 힘 받을까...폼페이오 "중국, 잘할 것" 

김 위원장이 1년 새 '혈맹'인 중국을 4차례나 방문한 데 대해 북·미 관계 해법과 관련한 '중국 역할론'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김 위원장은 새해 연설을 통해 방중 횟수를 언급하면서 사회주의 국가 간 '전략적 의사소통과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며 "시 주석도 북한과의 고리를 이어왔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는 김 위원장이 이번 방문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의 또 다른 회담을 준비하는 동시에 중국과의 동맹 관계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지속적인 제재 완화 요구에도 미국이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만큼 중국과 함께 미국의 제재와 압력이 계속될 경우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무역 갈등과는 별개로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에 좋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7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 능력이 세계에 미치는 위험성을 줄이려는 노력을 하는 데 있어 중국은 좋은 파트너였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도 대북 해법에 있어 '중국 역할론'을 줄곧 강조해왔다. 북한의 최대 우방국이자 북한 대외무역의 90%를 차지하는 중국이 북한에 대한 경제·외교적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높이면 북핵 문제 해결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미·중 양국이 폭탄관세 주고 받기로 통상 갈등을 겪긴 했지만 북한 비핵화에 있어서는 서로 협력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한 발언이라는 분석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미·중 무역갈등과 북한 문제는 별개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