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남 작가 '어머니' 초상,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세계의 초상화들: 한국' 전시에 걸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홍준성 기자
입력 2018-12-19 10: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내년 11월 17일까지 내셔널 스미스소니언 박물관 내 포트레이트 갤러리

[주 워싱턴 한국문화원 제공, 세계의 초상화들 한국, 윤석남 '어머니 III' 전시 전경]


19일 학고재는 윤석남(79) 작가의 작품이 미국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의 내셔널 포트레이트 갤러리가 내년 11월 17일까지 진행하는 '세계의 초상화들: 한국'(Portraits of the World: Korea)에 전시된다고 19일 전했다.

내셔널 포트레이트 갤러리는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의 초상화 미술관이며, 이번 전시는 '세계의 초상화들' 시리즈 전시의 한국 편이다.

윤석남 작가의 출품작은 대표작 중 하나인 '어머니 Ⅲ'(1993, 2018년 재제작)이다.

이 작품은 윤석남 작가가 자신의 어머니를 모델로 작업한 것이다. 작가는 어머니가 생전 32세 때 친구들과 찍은 사진과 기억 속 어머니를 조합해 그렸다. 작가는 1954년 병으로 아버지를 여읜 후 홀어머니 밑에서 6남매와 함께 성장했다.

전시를 기획한 내셔널 포트레이트 갤러리 알레슨 로빈 큐레이터는 "윤석남 작가의 작업이 '어머니'와 '모성'이라는 주제를 다루면서도 한국의 전통적인 성 관념을 깨뜨리고 있다" 며 "이를 통해 여성의 강인함과 생명력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하여 주 워싱턴 한국문화원은 내년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내셔널 포트레이트 갤러리에서 윤석남 작가와 큐레이터들의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윤석남은 이번 스미스소니언 박물관에서의 단체전과 더불어, 내년 봄에는 아트 바젤 홍콩에 참여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