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케이블TV, 100일간 선거방송 기록 총망라한 백서 발간

정두리 기자입력 : 2018-12-07 11:49수정 : 2018-12-07 11:49
9000여명의 후보자와 지역민 동행한 100일간 선거방송 기록

[사진=케이블TV방송협회]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유권자의 알 권리 실현과 후보자 기회 확대, 선거방송 활성화에 기여한 케이블TV의 활약상을 정리해 ‘선택 2018 케이블TV 선거방송 백서’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이번 백서는 주요 활약상을 처음으로 영상 기록물 형태로 수록해 발간함으로 방송기록으로서의 의미를 더했다. 유권자·후보자 릴레이 인터뷰, 후보자대담, 투표 독려 캠페인, 개표특집 선거콘서트 등 다양한 장르와 포맷으로 제작한 이들 선거방송이 영상으로 볼 수 있다.

‘선택 2018 케이블TV 선거방송 백서’는 ‘삶을 바꾸는 선거, 지역을 바꾸는 선거방송’ 이라는 제호 하에 80페이지 분량으로 구성했다.

본문에서는 △풀뿌리 민주주의 진수를 향해 △깜깜이 선거를 막아라 △지상파 포함 모든 채널 제치고 1위 △지역 책임질 일꾼 ‘다짐’ △지방선거 의미와 과제 등 총 5개 챕터로 구성해 선거전부터 선거기간, 선거당일, 선거후로 구분해 시기별 케이블TV 주요 활동과 프로그램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기획칼럼에서는 선거방송을 통해 보여준 케이블TV의 역할에 대한 전반적인 정리와 평가, 개선점 등을 다뤘다. 특히, 기상악화와 장비 수송 등 물리적으로 촬영여건이 어려웠던 울릉도 군수 현지 토론회를 지방선거 사상 처음으로 지역 케이블TV가 중계주관한 사례가 높이 평가됐다.

공직선거법상 케이블TV 지역채널에 대한 차별도 지적했다. 공영방송인 KBS와 MBC가 중계방송 할 수 없을 때에만 케이블TV 지역채널이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대담·토론회를 중계할 수 있는 환경이 고착화됐으며, 차별적인 규제에서 벗어나 케이블TV도 공영방송과 동일한 중계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김성진 회장은 발간사를 통해 “케이블TV 지역채널이 지역민과 쌓아온 신뢰와 노력이 빛을 발한 선거방송이었다고 평가한다”며 “지방선거에서 보여준 케이블TV 힘이 지방자치와 지방분권을 발전시키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