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김승연 한화 회장, 한화에어로 베트남 공장 준공식 참석

박경은 기자입력 : 2018-12-06 15:38수정 : 2018-12-06 15:54
- 6일 하노이 화락하이테크 단지에서 준공식 열려 - 김승연 회장, 2011년 이후 베트남 방문 7년만

김승연 회장(왼쪽)이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쯔엉 화 빙 베트남 수석부총리와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공장 준공식 참석 차 7년 만에 베트남을 방문했다.

한화는 김 회장이 6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하이테크 단지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 회장을 비롯해 금춘수 부회장,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 등과 쯔엉 화 빙 베트남 수석 부총리, 응우옌 반 빙 중앙경제위원회 위원장, 쭈 응옥 아잉 과학기술부 장관 등 3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김 회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베트남 공장은 한화가 글로벌 항공엔진 전문기업으로 도약하는데 핵심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이곳에서 실현될 첨단 제조기술이 베트남의 항공산업과 정밀기계가공산업 발전에도 기여해 양국 간 깊은 신뢰와 동반성장의 밑거름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화는 베트남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사업을 통한 기여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화두인 환경문제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공장은 약 10만제곱미터(㎡) 규모로, 베트남에 들어서는 최초의 대규모 항공엔진 부품 공장이다. 한화는 약 3만제곱미터에 달하는 현 건축면적을 향후 약 6만제곱미터까지 넓힘으로써, 동종업계 세계 최고 수준의 원가경쟁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8월 한화는 2022년까지 항공기 부품 및 방위산업 분야의 해외 진출과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4조원을 투자하고, 이를 바탕으로 향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항공엔진 사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향후 베트남 공장은 가격경쟁력이 요구되는 제품군 생산을 담당하고, 경남 창원에 위치한 국내 공장은 고도화된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고부가 제품군을 생산하는 동시에 베트남 공장에 기술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 대표는 "항공기 엔진사업은 수십 년 축적된 기술과 첨단 설비가 필요하고, 장기적인 투자와 수많은 기술인력을 양성해야 하는 사업"이라며 "긴 안목을 가지고 베트남에서 지속적인 투자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베트남 정부 역시 한화의 베트남 사업에 대해 각별한 애정과 관심을 쏟고 있다. 지난 2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궂은 날씨에도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베트남 공장 건설현장을 찾아 공사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한 바 있다.

이는 베트남과 한화가 기술협력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베트남 내 우수 인력들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한국공장에 파견돼 초정밀 가공기술에 대한 기초교육을 받음으로써 국제 항공기부품 생산시스템 인증기관으로부터 합격판정을 받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 또한 이를 통해 자국으로 돌아가 항공 기술산업발전에 기여하며 제조현장 각 분야에서 선순환을 일으키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이날 오후 김 회장은 베트남 증시 시가총액 1위기업인 빈그룹의 팜 느엇 브엉 회장을 만나 제조 및 금융분야에서 협업관계를 구축하고 베트남에서 펼칠 사회공헌활동에 대해서 논의했다. 한화는 빈그룹과 금융, 자동차 부품 소재, 태양광 설비 구축, 시큐리티, 스타트업 지원 사업 등에서 협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김 회장은 오는 7일 베트남 박닌성에 위치한 한화테크윈에 방문해 임직원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한화테크윈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자회사로 지난해 3월 박닌성 내 꿰보공단 지역에 공장을 설립하고 CCTV 카메라 및 영상저장장치 등 보안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이외에도 한화는 한화생명, 한화에너지 등 여러 계열사를 통해 베트남에 진출하고 금융, 투자사업, 제조, 태양광, 항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