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포토] 죽은 고래 뱃속 가득 채운 플라스틱

윤세미 기자입력 : 2018-11-21 17:57

최근 인도네시아 해안에서 발견된 죽은 고래의 뱃속에서 6kg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나왔다. 인간이 버린 쓰레기가 죄 없는 동물들을 위협하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일깨웠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길이 9.5m의 이 고래는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지역 와카토비 국립공원의 카포타섬 근처에서 발견됐다. 공원 관계자에 따르면 고래의 뱃속에는 비닐봉지 25개, 여름용 샌들 2개, 115개의 플라스틱 컵, 1000개의 플라스틱 빨대 등 엄청난 양의 플라스틱이 쏟아져 나왔다. 고래 죽음의 직접적인 원인이 플라스틱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고래가 받았을 고통을 헤아리기엔 충분했다. 영국 정부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지난 10년 동안 바다로 버려진 플라스틱 쓰레기는 3배나 증가했다. [사진=EPA/연합]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