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 중독예방 위한 유캔센터 신규개소

전성민 기자입력 : 2018-11-09 07:31

[유캔센터 사진=한국마사회 제공]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건전한 레저로서의 경마문화 정착 및 중독예방을 목적으로 경마공원 및 각 지사에 설치·운영하고 있는 유캔센터가 렛츠런파크 서울 럭키빌 1층에 새롭게 문을 열었다.

지난 2일 개소한 과천 유캔센터는 상담실, 소규모 그룹 활동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고객들이 방문하여 자가 중독진단, 건전화교육, 기초상담 등을 받아볼 수 있다. 또한 경마 이용자를 대상으로 스트레스, 우울증 등 폭넓은 분야에 대한 심리상담도 지원한다.

특히 유캔센터 개소식 당일에는 유캔센터 신규 설치를 기념하여 경마고객을 대상으로 건전레저 캠페인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또 이날에는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경기남부센터 김경훈센터장) 및 중독예방시민연대(공동대표 김영일목사)에서도 함께하여 자리를 빛냈다.

한국마사회 전성원 건전화추진본부장은 “유캔센터에서는 20여 년간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가 무료로 중독예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들이 경마를 건전한 레저로 즐길 수 있도록 이용자 보호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과천 유캔센터는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운영하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용 가능 하다. 상담비용은 무료이며, 유선 전화를 통해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이번 달부터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원장 황현탁)와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이 유캔센터 운영시간 외에도 24시간 도박중독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콜센터 운영체계를 개선했다. 또한 이와 동시에, 용산에 위치한 유캔센터 본부의 운영일을 기존 주 5일(수~일)에서 주 7일(월~일)로 확대 운영하며 365일 24시간 이용자 보호를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