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수원시] ‘수원형 스마트시티 정책 포럼’ 열고, 스마트시티 정책 방향 논의

(수원)김중근 기자입력 : 2018-10-23 20:29수정 : 2018-10-23 20:29
수원시 스마트시티 정책 밑그림 그려 11월 중 ‘500인 원탁토론’ 열고, 스마트시티 조성 시민 의견 수렴 “불필요한 규제 없애, 창의력이 극대화되는 도시를 만들어야”

곽호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왼쪽 두 번째)이 ‘수원형 스마트시티 정책 포럼’에서 스마트시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말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23일 아주대 율곡관에서 ‘수원형 스마트시티 정책 포럼’을 열고, 스마트시티 정책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했다.

‘수원형 스마트시티 정책과 추진 방향’을 주제로 열린 이날 정책 포럼은 수원시 스마트시티 현황·향후 계획 보고, 수원시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 사례 발표, 정책토론회, 전문가(천재원 영국 엑센트리 대표) 특강으로 이어졌다.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 전문가, 시민 등이 포럼에 참석했다.

‘수원시 스마트시티 현황과 향후 계획’을 발표한 승병숙 수원시 스마트시티팀장은 “스마트시티는 제품(시설)보다는 내용·콘텐츠가 중요하다”면서 “선도적 기술·제품이 중요한 게 아니라 많은 시민이 공감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고 있는 수원시는 내년 6월까지 스마트도시 관련 법령을 정비해 스마트시티 기반을 만들 계획이다.

또 스마트시티 조성의 청사진 역할을 하게 될 ‘수원시 스마트도시 기본계획’을 내년 10월까지 수립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민간·기업 참여를 이끌고, 현재 인프라(광교신도시, 도시안전통합센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기존 시스템 데이터를 융합해 효율적으로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포럼에서 소개된 수원시 스마트시티 사업은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빌딩 에너지·환경 관리시스템 △스마트 레인시티 수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수원 스마트워터 상수도 고도화 시스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도시재생뉴딜사업 등이다.

오영태 아주대 부총장을 좌장으로 한 정책토론회에는 곽호필 수원시 도시정책실장, 조대연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스마트시티사업단장, 연승호 경희대 산학협력단 교수 등이 참여했다.

이어진 특강에서 ‘영국 스마트시티 플래너가 들려주는 스마트시티 이야기’를 주제로 강연한 천재원 엑센트리(XnTree) 대표는 ‘규제 샌드박스(sandbox)’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 창의력이 극대화되는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규제 샌드박스는 신산업·신기술 분야에서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출시할 때 일정 기간 기존 규제를 면제·유예해주는 제도를 말한다.

천 대표는 “혁신기업들이 마음 놓고 기술을 개발하고, 상업화 할 수 있는 규제 샌드박스를 조기 도입해 다양한 혁신기술과 신산업을 자유롭게 실증·운영할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강의한 천재원 대표는 부산 에코델타시티 국가스마트시티 총괄계획을 담당했던 스마트시티 전문가다.

수원시는 11월 말 ‘수원형 스마트시티 어떻게 구현할 것인가?’를 의제로 ‘500인 원탁토론’을 열어 스마트시티에 관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이날 정책포럼에서 나온 전문가 의견과 원탁토론에서 수렴한 의견을 ‘수원시 스마트도시 기본계획’을 수립할 때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정책 포럼에 앞서 수원시,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수원시정연구원, LH, 아주대학교 등이 참여하는 ‘수원형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산·학·연·관 협의체’가 출범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