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사 16주년, 창간 11주년 아주경제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빗썸, 홍콩서 탈중앙화 거래소 ‘덱스’ 오픈

정명섭 기자입력 : 2018-10-15 16:56수정 : 2018-10-15 16:56
“사용자가 블록체인으로 스스로 자산 관리”

빗썸 덱스 홈페이지 캡쳐[사진=빗썸 덱스]


빗썸이 홍콩에서 탈중앙화 거래소 ‘빗썸 덱스’를 15일 오픈했다.

빗썸 덱스는 빗썸의 홍콩 자회사인 BGEX가 설립, 운영한다. 기술 파트너사는 원루트네트워크다.

기존 암호화폐 거래소의 중개 방식이 아닌 이용자들이 직접 암호화폐를 거래하고 관리할 수 있는 기능이 핵심이다.

빗썸은 “사용자는 자산의 관리, 이동을 블록체인을 통해서 사용자 스스로 관리하고 수행하게 된다”며 “빗썸 덱스는 블록체인 기술이 지원하는 보안성과 릴레이(Relay) 기술이 제공하는 높은 거래량을 결합해 안정적인 거래 체결, 자산 유동성 및 투명성, 높은 보안성을 갖춘 거래 환경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빗썸은 국내에서 가장 큰 암호화폐 거래소로 이용자가 약 500만명에 달한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상위 5곳 중의 하나며, 글로벌 비트코인 거래 규모의 1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