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U★이슈] '해경 복무' 백성현, 음주운전 차량 동승 후 사고…소속사 "물의 일으킨 점 깊이 반성"

김아름 기자입력 : 2018-10-10 12:52

백성현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해경으로 복무중인 배우 백성현이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했다가 사고가 난 가운데, 소속사 측이 입장을 밝혔다.

10일 소속사 싸이더스HQ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좋지 않은 일로 물의를 일으켜 많은 심려와 실망 끼쳐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운을 뗐다.

소속사 측은 “백성현이 정기 외박을 나와 지인들과 모임 후 음주운전자의 차에 동승해 사고가 발생했다”며 “그릇된 일임에도 동승한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고 군인의 신분으로서 복무 중에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 또한 무겁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인지하고 다시는 이런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백성현은 이날 오전 1시 40분경 외박 중 탑승한 차량이 제1자유로 문산방향 자유로 분기점에서 1차로를 달리다 미끄러져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한 여성이 사고 차량을 운전했고 백성현은 당시 조수석에 탑승했다. 운전자 여성은 혈중 알코올농도 0.08%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성현은 직접 운전을 하지 않았지만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로 처벌을 받을 수 있다.

한편 백성현은 지난 1월 경상남도 창원시 진해구의 해군교육사령부로 입대해, 현재 해양경찰로 군 복무 중이다.

이하 백성현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idusHQ입니다.
금일 보도되고 있는 백성현 씨 관련 공식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앞서, 좋지 않은 일로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들께 심려와 실망을 끼쳐드린 점 죄송스럽게 생각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백성현 씨는 정기 외박을 나와 지인들과의 모임 후 음주운전자의 차에 동승해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릇된 일임에도 동승한 자신의 과실을 인정하고 군인의 신분으로서 복무 중에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음주운전을 방조한 죄 또한 무겁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인지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